천안함 46용사 유족회·천안함 예비역전우회·천안함 재단 인사들이 20일 서울 중구에 있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평통)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의 이날 평통 항의 방문은 평통이 발간하는 월간지 ‘통일시대’ 6월호에 북한의 천안함 폭침 도발을 재조사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되면 북한에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된 데 대한 반발이다.

평통은 대통령 직속 헌법 자문기구이며 대통령이 의장이다.

천안함 유족 등은 이날 평통 항의 방문에 앞서 A4지 한장 분량의 성명을 발표하고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북한은 2010년 3월 26일 백령도 해상에서 경비 중이던 천안함을 어뢰 공격으로 폭침시켜 승조원 46명을 숨지게 하였다"며 "당시 국제합동조사단은 북한 잠수정의 행동과 북한제 어뢰 추진체 등 증거를 확보하였으며 명백하게 북한의 소행임을 밝혀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명확한 증거와 조사결과에도 불구하고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각종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급기야는 천안함 재조사와 북한에 사과해야 한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어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성명은 이어 "대통령 직속 국가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발행하는 월간지 통일시대 6월호에 건국대 윤태룡 교수의 ‘때가 되면 천안함 사건도 반드시 재조사해 진실을 규명하고 만일 그 결과 북한에 엉뚱한 누명을 씌운 것이 밝혀지면 남측은 북측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을 여과 없이 싣고 이에 대한 거센 비판 논란이 일자 민주평통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담당 공무원의 단순한 실수라고 구차한 변명을 내놓았다"며 "국가기관이 앞장서서 이적행위를 자행하고 있음을 용납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성명은 아울러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면서 △국가기관의 이적행위 강력 규탄 △즉각 사과문 게재 및 통일시대 6월호 수거 폐기 △책임자 처벌 및 재발 방지 대책 강구 △천안함 46용사, 참전장병, 그리고 유가족 명예 훼손시키지 말 것 등을 요구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