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출신인 자유한국당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사진) 국회의원이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김주수 의성군수의 처벌 수위를 낮추기 위해 담당 검사에게 압력을 행사했다고 자랑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21일 한 인터넷 매체가 공개한 영상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4년 당시 의성군수 예비후보였던 김 군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당시 그는 "2005년도에 우리 김주수 차관이 차관 그만두고 쓸쓸한 마음에 낮술 한잔하고 교통사고를 낸 적 있다.제가 검사 출신 아니냐. 총장님 앞에서는 감히 명함도 못 내밀지만 그래도 제가 그 사건 담당하는 검사한테 전화했다"고 자랑했다.

이어 "담당 여검사가 안동 일직면 출신이었다"면서 "우리 지역 선배인데 봐달라고 말하니 그 검사가 '고향도 가까운데 벌금이나 세게 때리고 봐줄게요'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만약 그거 갖고 욕할 분은 본인, 자식, 남편이나 아내, 아버지나 엄마 중에 술 안 드시고 교통사고 절대 안 내고 그다음에 그러고도 처벌 안 받을 수 있는 사람만 얘기하라"며 김 후보자를 두둔하고 그가 군수가 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촉구했다.

김 군수는 2005년 8월 경기도 화성시 태안읍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54% 상태로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중앙선을 침범, 반대편에서 마주 오던 쏘나타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쏘나타 운전자와 동승자는 각각 전치 3주의 상처를 입었고, 법원은 뺑소니 혐의를 적용해 김 군수에게 벌금 1천만 원을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내용의 영상이 공개되자 관련 사이트에는 네티즌들의 접속이 폭주했고 검찰에 '외압'을 행사한 김 의원은 물론이고 김 군수, 담당 여검사까지 처벌해야 한다는 비난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