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KT와 롯데의 승부가 접전 끝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2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롯데와 KT의 경기가 5-5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경기 시간 5시간 7분으로 올 시즌 최장시간을 기록하는 등 접전을 벌였지만 결국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박세웅과 더스틴 니퍼트의 팽팽한 견제로 3회초까지 득점 없이 경기가 이어진 가운데, KT가 선취점을 따냈다.

0-0으로 맞선 3회말 2사 2루 상황 타석에 들어선 강백호의 적시타로 이해창이 홈을 밟으며 1득점 했다.

이후 5회 2사 2루 상황 황재균의 적시타로 KT는 1점을 더했다.

선발 니퍼트가 5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6회초 동점을 허용하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니퍼트가 1사 이후 손아섭에게 볼넷을 내주고 이병규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얻어맞으면서 2-2가 됐다.

이후 8회초까지 이어진 동점 상황. 8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유한준이 상대 송승준의 직구를 받아쳐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는 다시 뒤집어졌다.

그러나 9회초 1사 3루 위기에 몰린 상황, 앤디 번즈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으면서 또 다시 3-3 동점이 됐다.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돌입, 10회초 KT는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볼넷을 내주고 도루를 허용했다.

이어 이병규에게 적시 2루타를 맞고 이후 1사 만루 위기에서 김동한에게 다시금 적시타를 내주며 3-5로 경기가 뒤집혔다.

KT가 2점 차 뒤진 10회 말, 오태곤이 2사 1, 2루에서 동점 2점 홈런을 때리며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연장 11회말 2사 만루 기회를 놓치며 연장 12회까지 갔고, 결국 양팀 모두 점수를 뽑지 못해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개인 통산 100승 달성에 도전했던 니퍼트는 7이닝 2실점 역투에도 승을 달성하지 못했다.

kwh0731@sportsworldi.com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