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가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달 9일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고 우량기업 패스트트랙 적용을 받아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후 공모 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2016년 4월 출범한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11월 카카오의 게임 사업 부문을 통합해 누적 가입자 5억5천만명 이상을 확보했습니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 최대 모바일게임 플랫폼 '카카오게임'과 PC 게임 포털 '다음게임'등을 보유하고있고 개발사인 '프렌즈게임즈'와 카카오VX를 자회사로 두고 있습니다.
카카오게임즈의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약 2,013억원, 영업이익은 386억원, 당기순이익은 606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11월 통합한 카카오 게임 사업 부문 매출까지 온전히 반영돼 올해에는 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회사 측은 "거래소와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의 지원 아래 시장 상황 등 다각도 검토를 거쳐 성공적인 상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