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남성이 일본 여성을 매춘부로 비하하는 발언이 담긴 동영상(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주콜롬비아 일본 대사관이 유감을 표현했다.

모리시타 케이치로 콜롬비아 대사는 현지 RCN 라디오와 인터뷰를 통해 "이 영상은 정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콜롬비아인들로부터 사과를 받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슬픈 일이지만 영상을 찍은 콜롬비아 남성의 사과도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이 동영상은 지난 19일 찍혔다.

당시 러시아 사란스크에서 열린 2018년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H조 1차전 일본-콜롬비아전이 끝난 뒤 경기장을 찾은 한 콜롬비아 남성은 원정 응원을 온 일본 여성 두명과 영상을 찍었다.

영상 속에서 이 남성은 스페인어를 두 일본 여성에게 따라하게 했다.

이 남성이 한 말은 "난 좋은 매춘부"로 해석될 수 있는 스페인어였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영상을 올렸고, 순식간에 전 세계로 퍼졌다.

이 영상은 전 세계적으로 논란이 됐고 결국 하루 만에 영상을 찍은 남성은 콜롬비아 매체를 통해 사과했다.

콜롬비아 외교부도 SNS를 통해 "우리는 나쁜 행동을 거부한다"며 "그런 이들은 우리의 문화와 언어, 인종을 대표하지 않는다"고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다.

콜롬비아 국민도 이 자국 남성의 행동을 비난하면서 일본 대사관에 사과 메시지를 전달했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