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킹존 드래곤X '칸' 김동하 (사진: 게임메카 촬영)6월 21일, 상암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 1라운드 9일차 1경기 3세트에서 킹존 드래곤X(이하 킹존)과 아프리카 프릭스(이하 아프리카)를 누르고 2:1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 핵은 '칸' 김동하의 '클레드'였다.

미드-정글 2:2 교전에서 상대 '르블랑'을 잡으며 선취점을 기록한 킹존은 바텀을 강하게 압박하며 첫 드래곤을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바텀 압박과 함께 탑 '제이스'를 상대로 잘 버틴 '클레드'가 라인전에 힘을 실어줬다.

이를 바탕으로 킹존은 바텀 1차 타워를 수월히 가져갔으며 아프리카 '협곡의 전령' 사냥을 두 번이나 저지했다.

이에 아프리카는 '클레드'가 홀로 막고 있던 상대 바텀 타워를 세 명이 노렸으나 완강한 저항에 밀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반면 킹존은 상대 공백을 바탕으로 상대 탑 1차 타워도 뚫어버렸다.

주도권을 장악한 킹존은 이후에도 타워는 물론 드래곤 싸움에서도 지속적으로 이득을 가져갔다.

미드-정글 교전 승리 이후 탑과 바텀에서 굴리기 시작한 스노우볼이 엄청나게 커진 것이다.

이후 킹존은 상대 2차 타워도 날리고 유리하게 경기를 이어갔다.

아프리카도 어려운 상황에서도 '룰루'를 잡아내고, 5명이 똘똘 뭉쳐 교전으로 난세를 극복하려 했으나 뾰족한 답을 찾아내기 힘들었다.

반면 킹존은 드래곤 3스텍을 확보하고, 상대 미드 라인도 깔끔하게 밀어내며 격차를 더욱 더 벌려나갔다.

여기에 마지막 남은 탑 2차 타워마저 킹존은 상대 '르블랑'을 눌러놓고 가져가며 모든 타워를 점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아프리카에도 한방이 남아 있었다.

미드와 바텀 라인에서 적들이 밀고 들어오는 가운데 '쿠로' 이서행이 '니달리'를 끊어주며 공격 흐름을 끊어준 것이다.

이에 킹존은 '탈리야' 궁극기로 길을 막으며 장로 드려곤을 먹기 시작했다.

아프리카는 이를 저지하려 했으나 실패했고 오히려 '모글리'만 잡혀버렸다.

이후 '바론'까지 시도하며 버프 싸움에서 완전히 우위를 잡으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결국 아프리카는 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르블랑'과 '그레이브즈'가 희생됐다.

결국 킹존은 마지막 '바론' 승부를 승리로 연결시키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