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 프로야구 두산 양의지(오른쪽)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 5회말 2사 후 솔로홈런을 때리고 김태균 3루코치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