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주 덜루스 연설서 밝혀/WSJ “당장 美 본토로 송환 아냐”/외교부 “아직은 확인된 것 없어”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북한에서) 미군 유해 200구를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6·25전쟁 도중 실종된 미군과 전쟁포로의 유해를 송환하기로 한 북·미 정상회담 합의 사항을 언급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덜루스에서 연설을 통해 "우리는 위대한 전몰 영웅들을 되찾았다"며 "(유해) 200구가 (북한에서) 돌아왔다(has been sent back)"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강력히 제기해 북·미 간 공동성명에 포함했으며, 김 위원장이 즉시 송환 절차를 시작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도 유해가 당장 미국 본토로 송환됐다기보다 유해 송환 절차가 곧 시작될 것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군 전사자 유해는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로 보내지고, 미군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추념행사를 치를 예정이다.

이후 하와이 히컴 공군기지로 보내져 신원확인 작업을 거친 뒤 미국으로 송환될 전망이다.

미군이 아닌 다른 국적 전사자의 유해는 해당 국가로 보내진다.

WSJ는 미 정부 관료의 말을 인용해 송환 대상 유해는 250구 이상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북한에 있는 미군 전사자 유해가 며칠 안에 송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는 6·25전쟁 당시 미군 병력 7697명이 실종됐으며, 이 가운데 5300여구가 북한 땅에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과 북한은 1996년부터 2005년까지 33차례 합동조사를 벌여 유해 229구를 발굴했지만, 북핵 해결을 위한 외교 노력이 벽에 부딪히면서 추가 작업에도 차질을 빚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 도중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감을 피력했다.

그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너무 잘 통했다"며 "그들은 일본 영공 너머로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모든 핵실험과 핵 연구와 로켓 발사를 중단했으며, 시험장도 폭파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이 그의 나라를 위대하고 성공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며 "1년 반 전에는 누구도 이런 일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언론이 이번 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보도하면서 자신의 공로를 충분히 인정해주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미군 유해 송환 발언과 관련해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상세한 내용은 미국 정부에 문의하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미군 유해 송환을 포함해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 시 양 정상 간 합의된 사항들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김예진 기자 bal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