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딩 교육용 로봇 업체 ‘럭스로보’는 서울시와 시립창동청소년수련관이 진행하는 청소년 로봇캠프에서 자사 코딩 교구 ‘모디(MODI)’가 쓰일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럭스로보에 따르면 서울시와 시립창동청소년수련관은 전국 초등학생 4∼6학년을 대상으로 오는 8월9∼11일 경기 양평군 한국야쿠르트인재개발원에서 ‘제12회 행복서울 청소년로봇캠프’를 연다.

이 캠프는 각종 로봇 체험으로 창의력과 과학적 사고능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여기서 쓰일 모디는 럭스로보가 개발한 코딩교구다.

구성품인 모듈 13개로 원하는 물품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오상훈 럭스로보 대표는 "모디를 이용하면 비싼 장비 없이도 누구나 쉽게 코딩(컴퓨터 프로그래밍)해 다양한 창작물을 만들 수 있고, 효과적인 교육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캠프는 오는 7월20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참가비는 1인 35만원이다.

참가자에게는 25만원 상당의 로봇 키트가 지급된다.

자세한 내용은 시립창동청소년수련관 홈페이지(cdyouth.or.kr) 참고.김승환 기자 hw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