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22일에 열리는 2018시즌 한국프로야구(KBO) 프로야구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65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참가자의 46.31%가 LG-롯데(1경기)전에서 원정팀 롯데의 우세를 예상했다고 21일 밝혔다.

LG 승리 예상은 38.89%를 기록했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4.80%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에서는 LG(4~5점)-롯데(6~7점)이 5.75%로 1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LG(2~3점)-롯데(4~5점)이 5.70%, LG(4~5점)-롯데(4~5점)이 4.71%로 집계되었다.

롯데가 LG의 안방인 잠실로 원정을 떠난다.

현재 리그 3위(41승33패) LG보다 하위권인 7위(33승36패)에 머무르고 있는 롯데다.

더불어 롯데는 이번 시즌 상대전적에서도 LG에게 3승6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변수는 최근 폭발하는 롯데의 타선이다.

최근 5연승을 기록한 롯데는 10경기에서 평균 9.10 득점과 타율 0.335를 기록할 정도로 공격력에 물이 올랐다.

전준우, 손아섭, 이병규, 이대호, 채태인, 앤디번즈 등이 모두 고른 활약을 보여주고 있고, 최근 옆구리 부상을 딛고 돌아온 민병헌까지 가세하면서 전력이 상승하고 있다.

이렇듯 위기에 몰렸던 롯데가 변화한 이유는 조원우 감독 때문이다.

조원우 감독은 불펜야구가 어려워지자, 공격야구로 활로를 찾았다.

베테랑을 우선적으로 중용하고, 공격지향 라인업으로 돌파를 시도했다.

조 감독의 이런 선택은 최근 롯데의 좋은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시즌 초 9위까지 추락했던 LG는 최근 한화와 2위 경쟁을 하고 있을 정도로 기세가 오른 상태다.

그러나 롯데 역시 폭발력 있는 득점력을 기반으로 5연승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경기에서도 물오른 타격감을 유지할 수 있다면, LG와 치열한 접전 승부를 펼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한 경기다.

Kt-SK(2경기)전에서는 홈팀 kt 승리 예상이 49.67%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SK 승리 예상(37.75%)과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12.61%)이 그 뒤를 이었다.

양팀의 최종 점수대 예측에서는 kt(6~7점)-SK(2~3점)이 4.86%로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넥센-KIA(3경기)전에서는 KIA 승리 예상(43.43%)과 넥센 승리 예상(43.16%)이 비슷한 수준을 보였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3.40%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에서는 넥센(2~3점)-KIA(4~5점)이 5.07%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한편, 야구토토 스페셜 65회차 게임은 오는 22일 오후 6시20분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케이토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