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2018 시즌 상반기 최강자는 누구?매년 상반기에 열리는 ‘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륜 왕중왕전이 오는 6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광명스피돔에서 치러진다.

이번 대회는 상반기 성적을 기준으로 선발과 우수급 각 상위 35명에 특선급 상위 28명을 포함해 총 98명이 출전하는 올스타전이다.

특히 대회의 하이라이트인 특선급은 정종진, 신은섭, 정하늘, 황인혁, 이현구, 박병하, 윤민우, 박용범 등 현 경륜 최강자들을 비롯해 최래선, 강호, 강준영, 김민준, 정해민 등 신흥 강자들도 대거 참여한다.

우승후보 0순위는 단연 정종진이다.

지난 2017 시즌 왕중왕전에서는 정하늘에게 우승을 내줬지만 이후 정종진은 경륜 최초 50연승 달성과 그랑프리 우승으로 경륜 최강자임을 입증했으며 기세가 여전하다.

왕중왕전에 유독 강한 정종진은 2015년과 2016년 연속 우승했다.

또한 정종진에게는 올 시즌 첫 대상경륜 우승 도전인 만큼 의지도 남다르다.

여기에 정종진의 독주를 막을 도전자 0순위인 성낙송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해 유리한 상황이다.

한편, 최근 절정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신은섭, 정하늘, 황인혁도 무시할 수 없다.

신은섭과 정하늘은 현재 동서울팀의 전성기를 이끌고 있으며 황인혁도 성낙송이 빠진 도전자 자리를 충분히 대체할 선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