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급이 높을수록 회사 내에 개인주의 문화가 점점 퍼져나간다는 것을 체감하며, 이 같은 문화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젊은 세대와 달리 연령층이 높을수록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901명을 대상으로 ‘사내 개인주의 문화’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2.5%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개인주의 문화가 퍼져나가는 것에 ‘임원급(95.5%)’의 체감도가 가장 높았으며 △‘부장급(92.4%)’ △‘과장급(89.7%)’ △‘대리급(86.5%)’ △‘사원급(75.7%)’ 순이었다.

사내 개인주의 문화 확산 이유로 응답자들은 ‘개인의 삶을 우선하는 가치관 증가(77.5%·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이어 △‘고용불안정 증가로 소속감, 애사심 저하(35.1%)’ △‘집단주의 문화에 대한 젊은 세대의 반발(27.3%)’ △‘성과 중심주의로 변화(17.4%)’ △‘자율성·창의성을 강조하는 문화로 변화(15.2%)’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71.5%는 사내 개인주의 문화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20대의 비율(83.1%)이 가장 높았으며 △‘30대(76.2%)’ △‘40대(51%)’ △‘50대 이상(39.7%)’의 순이었다.

한눈에 보더라도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사내에 퍼져나가는 개인주의 문화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빈도가 낮아짐을 알 수 있다.

사내 개인주의 문화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이유로는 △‘개인의 삶도 존중해주는 문화라서(83.7%·복수응답)’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 외에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어서(39.9%)’ △‘조직 내 자율성과 창의성을 장려해서(23.4%)’ △‘경력 및 성과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10.1%)’ 등이 있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바라본 이유로는 △‘동료 의식 등이 없어서(60.7%·복수응답)’ △‘조직 내 이기주의로 변질될 수 있어서(59.5%)’ △‘회사보다는 개인 삶만 우선할 것 같아서(32.7%)’ △‘금방 이직하거나 그만둘 것 같아서(23.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직장인들은 사내 개인주의 문화의 장점으로 ‘사생활 및 개인 성향 존중(66%·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단점으로는 ‘협업이 잘 이뤄지지 않는 상황(45.5%·복수응답)’이 지목됐다.

한편 응답자의 절반이 조금 넘는 53.8%는 스스로가 ‘개인주의 직장인’이라고 했다.

20대가 61.8%로 가장 높았으며 △‘30대(59.3%)’ △‘40대(33.8%)’ △‘50대 이상(31.7%)’ 등의 순이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