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던 아르헨티나가 크로아티아에 0-3 패했다. 죽음의 조에서 결국 16강 탈락 위기를 맞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22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크로아티아에 0-3으로 대패했다.
1차전에서 나이지리아를 2-0으로 제압한 크로아티아는 거함 아르헨티나까지 제압, 2승을 챙기면서 16강 행에 안착했다.
아르헨티나는 아이슬란드와 무승부, 크로아티아에 패해 1무 1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전망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마지막 경기는 나이지리아 전이다.
축구 기록 전문 사이트인 옵타에 따르면,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처참한 굴욕을 당한 것은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이래 60년 만이다.
/ 사진 SBS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