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에서 부부로 거듭난 개그맨 김국진(사진 왼쪽), 가수 강수지(사진 오른쪽)의 신혼 생활이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 강수지는 중학교 2학년 때 가족들과 함께 미국 뉴욕으로 이민 생활을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모처럼 쉬는 날 엄마가 함께 쇼핑을 가자고 하면 친구와 놀고 싶은 마음에 여러 번 따라가지 않았다며 철부지 시절을 회상한 것.지난 2월 모친상을 당한 강수지는 40대가 돼서 보니 엄마와 더 많이 함께하지 못한 게 너무 후회된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국진은 어릴 땐 그 소중한 시간을 알 수 없을 거라며 강수지를 위로하며 무심한 듯 자상한 면모를 드러내 사랑꾼임을 증명했다.

또 지난 5월 결혼 후 방배동 복층 빌라에 신혼집을 마련한 김국진과 강수지는 결혼 생활이 어떠냐고 묻는 질문에 답했다.

현재 강수지의 아버지와 딸 비비아나는 복층 빌라의 아래층에서, 김국진 강수지 부부는 위층에서 거주하고 있는 상황.김국진은 "둘만 있는 것도 좋지만, 할아버지와 비비아나가 함께 지내니 더 좋은 것 같다" 며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MBC '할머니네 똥강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