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4시 5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 농가주택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5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이 숨지고 남편 A(71)씨가 팔에 화상을 입었다.

또 주택(50㎡)과 축사(230㎡)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2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A씨가 집 밖에서 드럼통에 쓰레기를 소각하던 중 드럼통 아래에 있던 들고양이 몸에 불이 붙어 고양이가 날뛰면서 주택으로 불을 옮겨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경찰에 "불붙은 고양이가 날뛰는 걸 봤는데 곧바로 집에 불이 옮겨붙어 순식간에 번졌다"며 "드럼통과 집 사이 거리는 1m 이상이어서 들고양이가 아니라면 불이 옮겨붙을 수 없다"고 진술했다.

A씨의 아내는 거동이 불편한 상태여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원인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용인=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