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낮 최고 서울·광주 32℃···오후 2~5시 야외활동 자제해야”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 절기가 지나고 햇볕이 내리쬐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다가오는 주말 30℃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토요일 우리나라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일요일도 계속해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오후에 구름이 많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전국이 대체로 맑은 하늘을 보이며 강한 자외선을 차단해줄 구름의 양이 많지 않아 자외선이 강하겠고, 이로 인해 눈이나 호흡기에 해로운 오존 농도가 높게 나타나겠다”고 전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부지방은 토요일 대체로 맑겠다. 한낮에 서울 32℃, 춘천 33℃ 등 폭염수준의 더위를 보이겠다. 일요일도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30℃를 웃돌며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남부지방은 토요일 맑은 가운데 종일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겠다. 낮 기온은 광주가 32℃, 대구는 34℃까지 치솟겠다. 일요일 한낮에 광주와 대구 33℃까지 오르겠다.
동해안지방도 토요일 구름만 많은 가운데 낮 최고기온은 속초가 32℃, 강릉 33℃가 되겠다. 일요일도 대체로 맑겠고 한낮에 속초 29℃, 강릉 30℃로 전날보다 기온이 소폭 낮아지겠지만 여전히 덥겠다.
케이웨더 박유라 캐스터는 “이번 주말은 햇볕이 강해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게 오르겠다”며 “오후 2~5시 사이에는 되도록 바깥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겠고, 외출 시 모자나 양산, 선글라스 등을 착용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주말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