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산업은행은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및 원료 전용선사와 '포스코 원료전용선 황산화물배출 저감장치 장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운항 관련 환경규제주 충족을 위한 국내 최초 벌크선 탈황설비 장착으로, 글로벌 환경이슈에 산업은행·포스코·선사가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선사는 환경규제에 대응해 포스코 원료 전용선에 탈황설비를 장착한다.

산업은행은 소요자금 금융지원을, 포스코는 설비장착비용 보전을 담당한다.

특히 산업은행은 국내 유일의 녹색기후기금(GCF) 이행기관주 및 적도원칙주 채택 금융기관이다.

환경규제와 관련한 이번 이슈에서도 화주와 선사간 협조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주영 산업은행 부행장은 "국제 환경규제가 해운선사들의 당면 과제가 된 상황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선제적 문제해결 노력은 대단히 시의적절하며, 글로벌 환경이슈의 선제적이고 실질적인 해결을 도모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성주영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장, 한성희 포스코 부사장, 김용완 대한해운 부회장, 서명득 에이치라인해운 사장, 추성엽 팬오션 사장, 폴라리스쉬핑 한희승 사장이 참석했다.

산업은행은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및 원료 전용선사와 '포스코 원료전용선 황산화물배출 저감장치 장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산업은행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