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이 코스타리카의 수비진을 뚫지 못 하며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브라질과 코스타리카는 22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부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E조 2차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끝냈다.

브라질은 4-2-3-1 포메이션을 구성했다.

제주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네이마르, 쿠티뉴, 윌리안이 공격 2선에서 제주스를 도왔다.

파울리뉴, 카시미로가 허리를 구축했다.

마르셀로, 미란다, 티아고 실바, 파그너가 포백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알리송이 꼈다.

코스타리카는 5-4-1로 맞섰다.

우레냐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다.

루이스, 보르게스, 구즈만, 베네가스가 공격 2선에 배치됐다.

오비에도, 두아르테, 아코스타, 곤잘레스, 감보아가 포백을 형성했다.

골키퍼는 나바스가 맡았다.

전반은 전체적으로 브라질이 공격을 주도했고 코스타리카가 선 수비 후 역습을 들고 나왔다.

브라질은 네이마르와 제주스를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갔다.

브라질은 마르셀루, 쿠티뉴 등이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시간이 흐를수록 공 소유시간과 별개로 확실한 슛 찬스를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오히려 코스타리카에 종종 역습을 허용했다.

전반 13분 오른쪽 윙백 감보아가 적극적인 오버래핑으로 브라질 측면을 무너뜨린 후 보르게스에게 패스를 줬다.

보르게스는 바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비켜나갔다.

추가시간은 1분이 주어졌다.

그러나 브라질은 코스타리카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뉴스팀 ace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