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인적청산 대상” 공세 / 서로 거명하며 누적된 감정 쏟아내 / 朴정부 靑수석 유민봉 “총선 불출마”홍준표 전 대표 체제에서 21대 총선 공천을 의식해 숨죽이고 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홍 전 대표가 물러난 후 지도부 공백이 생기자 그동안 누적된 감정을 분출하고 있다.

이들은 인적청산 대상을 구체적으로 거명하며 탈당과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고 압박한다.

이들의 행보에는 해묵은 계파 색채가 깊이 배어 있다.

비박(비박근혜) 측은 ‘악성’ 친박 의원 7∼8명을 거명하며 이들의 청산 없이는 당이 한발짝도 나갈 수 없다는 강경 입장이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은 22일 기자들과 만나 악성 친박(친박근혜) 의원을 솎아낼 것임을 분명히 했다.

비박 초선 의원은 "친노세력은 정권교체 후 스스로 폐족이라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친박은 어느 누구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며 "반성은커녕 오히려 눈을 부릅뜨고 설치고 있다"며 친박 퇴출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친박 측도 눈엣가시였던 비박 의원을 제거하겠다는 태세다.

이들이 내세운 비박 인적 정리 대상은 △20대 총선 책임자 △탄핵 책임자 △지방선거 책임자로 압축된다.

친박은 김무성 의원과 김 권한대행을 정조준한다.

20대 총선 당시 대표였던 김무성 의원은 당을 떠나야 한다는 것이 친박 의원의 인식이다.

특정 계파에 치우친 김 권한대행도 사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부 친박 의원은 ‘김성태 퇴진 연판장’을 돌리고 ‘불신임 표결’ 의총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이들은 "소속 의원 70∼80명이 김 대행 퇴진에 동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박 김진태 의원은 김 권한대행의 ‘친박 망령’ 발언에 대해 "내 목을 친다고 한 사람이 누구냐. 항의한 것이 잘못인가"라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친박에게 뒤집어씌운다"고 김 권한대행 사퇴를 촉구했다이런 가운데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지낸 유민봉 의원(비례대표)이 이날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친박 측은 박 정부 시절 고위직을 지낸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을 지렛대로 삼아 비박 측도 이에 상응하는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는 논리로 몰아붙이겠다는 전략이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