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지각으로 국제 사회에서 악명이 높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열린 한·러 정상회담에도 1시간 가까이 늦어 이번에도 지각 오명을 피해가지 못했다.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레믈린 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시작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관례상 예정 시간에 맞춰 열려야 했던 공식 환영식은 정시에 시작되지 못했다.

공식 환영식이 끝난 이날 오후 1시20분부터는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소규모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이 이어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정시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15분 뒤에 세르게이 빅토르비치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만이 혼자 등장했을 뿐이었다.

이 때문에 공식 환영식은 예정보다 52분이 지나서야 가까스로 시작될 수 있었다.

푸틴 대통령의 지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한·러 정상회담 때도 34분 늦은 적이 있었다.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는 4시간 지각했고, 2016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때는 2시간 쯤 늦은 바 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