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 자매, 남매의 우애가 좋으면 학업 성취도도 비슷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가 15년간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어릴 적 서로 다정하고 친절한 관계를 유지한 형제는 이후 학업에서 비슷한 성취도를 달성한다.

부모가 자신과 형제를 불공평하게 대우했다고 느꼈을 때는 학업 수준에 차이가 벌어졌다.

학교 환경 등 변인을 통제했을 때도 이런 특징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학생의 학업 성취도가 학교의 영향도 많이 받지만, 가정에서 벌어지는 상황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보았다.

형제가 있는 아이들은 또래 친구 같은 형제의 영향을 지대하게 받을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서로 비슷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 부모의 양육 방식 역시 영향을 미친다.

부모가 자녀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기존에도 많았고, 이번 연구에서도 재차 확인됐다.

반면 형제가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많지 않았다.

연구팀은 152개 가정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형제 2명씩을 모집해 이들이 어린이일 때부터 20대 중반이 될 때까지의 변화를 확인했다.

두 형제 중 나이가 많은 쪽은 평균 11.8세, 어린 쪽은 9.2세에 연구에 참여했다.

연구팀은 형제간의 관계가 따뜻하고 상냥한지 확인하기 위해 서로 얼마나 자주 조언을 주고 지지해주는지에 대해 물었다.

또 부모가 두 형제를 다르게 대하는지, 이 같은 차별이 불공평하다고 생각되는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실험참가자들이 26세에 이르렀을 때는 그들의 교육 수준을 조사했다.

그리고 형제 관계가 학업 성취도에 영향을 미친다는 단서를 발견했다.

'아동 발달(Child Development)' 저널 4월 17일자에 실린 이 논문(Sibling Experiences in Middle Childhood Predict Sibling Differences in College Graduation)에 의하면 서로 친밀하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형제일수록 학업 성취도가 비슷했다.

이는 서로 사이가 좋을수록 상대방을 롤 모델로 삼아 닮으려는 경향이 생기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단, 둘 다 학업 성취도가 높아진다는 의미는 아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유사해진다는 해석만이 가능하다.

반면 부모가 두 형제를 동등하게 대하지 않았을 때는 형제 간의 학업 성취도에 차이가 벌어졌다.

하지만 두 형제를 동일하게 대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아무리 형제라도 각 아이마다 잘하는 일과 성격 등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부모가 두 아이를 다루는 방식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두 아이를 대하는 방식에 차이가 있을 땐 그 이유를 알려주는 게 좋다.

똑같이 대하지 않는 이유를 합리적으로 설명해주면 둘의 학업 성취도가 비록 차이는 나더라도 둘 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사진=Rita Art/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