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포스코 이사회가 최정우 포스코켐택 사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확정하면서 권오준 회장에 이어 또 한번 제철소를 거치지 않은 인물이 회장에 취임하게 됐다.

23일 포스코 이사회는 최 사장을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최 내정자는 다음달 임시주총 결의를 통해 사내이사로 선임되고 이후 이사회에서 대표이사 회장에 오른다.

최정우 포스코켐택 사장. 사진/포스코 이로써 포스코는 50년 역사 상 최초로 비엔지니어 출신 회장을 맞는다.

그는 1957년생으로 동래고와 부산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포스코에 입사했다.

이후 재무관리, 감사분야 등에서 경력을 쌓았고 정도경영실장,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포스코대우 기획재무본부장 등 철강 이외 요직을 맡은 비엔지니어 출신 경영자다.

특히 2015년 7월부터는 권오준 회장의 콘트롤타워인 포스코 가치경영센터장을 역임하면서 그룹 구조조정을 추진했다.

과거 포스코는 제철소 출신이 회장에 오른다는 암묵적인 룰이 있었다.

기술연구원장 출신인 권오준 회장이 취임하기 전 포스코를 이끌었던 7명 중 외부인사인 김만제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제철소 경력을 갖췄다.

최종 후보를 선정하기 전 승계카운슬 논의과정에서도 포항제철소장 출신인 김진일 전 포스코 사장이 명단에 올랐다.

때문에 회사 안팎으로 다시금 제철소 출신 회장이 취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돌았다.

하지만 최 사장이 막판 다크호스로 급부상했고 결국 최종 1인 후보에 올랐다.

이사회가 최 사장을 차기 후보로 낙점한 배경은 '미래 사업'이다.

최 사장이 4차 산업혁명 물결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고 포스코의 새로운 기업 문화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설명이다.

회사 고위 관계자는 "과거와 달리 포스코의 사업 비중은 비철강이 철강에 비해 높아지고 있다"며 "아직도 과거의 프레임을 유지하고 싶은 쪽에서는 제철소 출신 회장을 지지할 수 있겠으나 포스코가 100년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인물, 그 과정에서 구성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춘 인물이 차기 회장에 오르는 게 맞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 4월 '100주년 비전'을 발표했다.

2068년 매출 500조원, 영업이익 70조원 달성을 위해 수익의 80%를 철강에서 얻는 현재의 사업구조를 철강 40%, 인프라 40%, 신성장 20% 등으로 다변화 한다는 게 골자다.

'한계를 뛰어넘어 철강 그 이상으로'라는 슬로건도 발표했다.

미래 육성 사업인 인프라 분야에는 무역, 건설, 에너지, ICT 등이 포함된다.

신성장분야는 에너지 저장 소재, 경량 소재 등에 집중한다.

포스코 측은 "철강 공급과잉, 무역규제 심화 등 철강업계 전체가 어려운 환경에 직면해 있으며 비철강 그룹사업에서도 획기적인 도약이 시급한 상황에 있다"면서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포스코그룹의 100년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리더십을 보유한 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