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하하가 서장훈을 "가슴으로 낳은 '예능 자식'"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낸다.

23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하하와 노사연이 전학생으로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낸다.

특히 하하는 '아는 형님' 멤버들을 들었다 놨다 하는 예능감을 선보인다.

하하는 스스로를 '예능 스승'이라고 자부해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하하는 과거 그가 서장훈을 현재 소속사와 연결해주는 등 연예계 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와줬다는 사실을 밝힌다.

하하는 "서장훈은 내가 가슴으로 낳은 자식이다"라고 말해 폭소케한다.

또 "절친한 서장훈이 연예계에 발을 들인 것은 내 덕분이다"라며 '예능 스승·제자'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또 서장훈에 대한 서운함을 털어놓는다.

이뿐만 아니라 하하는 강호동의 피해자임을 주장하기도 한다.

먼저 민경훈은 하하에게 "호동이가 착해졌다고 했잖아. 하하는 호동이의 피해자야 수혜자야?"라고 묻는다.

이에 하하는 "다른 방송에서 강호동 피해자라고 많이 나왔다"고 운을 뗀다.

그는 "다들 피해자들이라고 하는데 면박 몇 번 받은 걸로 피해자라고 하는 건 그런 것 같다"고 말한다.

또 하하는 "난 호동이한테 맞았다"고 주장한다.

그러자 강호동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다른 형님들은 "진짜가 나타났다"며 경악을 감추지 못한다.

한편, '아는 형님'은 이성 상실 본능 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전파를 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