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군이 6·25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기 위해 유해를 담을 관을 23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한에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이날 "미군 유해를 담을 관을 실은 주한미군 차량 30대 안팎이 오늘 오후 경기도 평택의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를 출발해 판문점으로 향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판문점에서 넘겨받은 관에 미군 유해를 담아 송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전달할 관은 총 215개로 전해진다.

북한은 관을 넘겨받으면 여기에 미군 유해를 담아 수일 내에 송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환 경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송환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북미 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것이다.

당시 채택된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