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LG 신인 외야수 문성주(21)가 데뷔 첫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류중일 LG 감독은 23일 잠실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를 앞두고 "문성주를 콜업했다"고 밝혔다.

문성주는 경북고-영동대를 나와 2018 2차 10라운드 97순위로 LG의 지명을 받은 대졸 신인이다.

좌투좌타 외야수에 퓨처스리그 48경기에서 타율 0.365(181타수 66안타) 4홈런 21타점을 기록했다.

류 감독은 "채은성이 우측 허벅지가 불편하다고 했다.엔트리에서 말소될 정도는 아니고, 대타로 대기할 것"이라며 "야수 보충이 필요해 문성주를 콜업했다"고 전했다.

채은성은 22일 롯데전에서 결승 투런포를 터뜨리며 활약했다.

그러나 우측 허벅지에 미세한 통증을 호소해 23일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됐다.

한편 문성주의 등록으로 좌완투수 김태형은 말소됐다.

김태형은 지난 20일 청주 한화전에 데뷔 첫 등판해 ⅔이닝 2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kwh0731@sportsworldi.com사진=구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