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펜션>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이영진이 <바자> 7월호에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 했다.
여성 이슈나 영화계의 노동 환경 등에 대해 소신 있는 발언도 서슴지 않는 배우 이영진은 작품뿐 아니라 작품을 만드는 환경 자체를 바꾸는 데 관심이 있는 것 같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 동안 관습적으로 그냥 넘겨왔던 많은 일들이 있고, 생각보다 피해자들이 많다. 20년동안 일을 했는데, 뒤돌아보니 그런 환경 때문에 일을 포기하고 다른 삶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더라. 사실 나 혼자 목소리를 낸다고 그 어떤 시스템도 바뀌지 않는다. 그 정도로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도 아니고. 그러나 모두가 부당함 앞에서 숨으면 일하는 환경은 절대 나아지지 않을 것이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더 펜션>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하나의 장소에서 찍은 네 편의 단편이 붙는 옴니버스 형태의 영화인데, 여성들이 이야기의 주체자다. 여성이 남성 캐릭터를 받쳐 주는 인물로 존재하는 게 아니라, 각자의 이야기가 있는 인물로 존재하는 게 마음에 들었다.” 또한 “누군가에게 악의적인 피해를 끼치지 않고, 충분히 견딜 수 있을 만큼의 번거로움과 수고는 감당을 하며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살아 가는 것”이 좋은 사람이자 좋은 배우로서 자신의 목표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 이영진의 인터뷰 전문과 화보는 <바자> 7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이송이기자 songyi@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