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지방선거가 여당의 압승으로 끝이 나면서 정부가 추진해오던 도시재생사업도 추진력을 얻게 됐다.

때문에 재개발, 재건축 같은 정비사업 시장은 앞으로 추진에 적잖은 어려움이 예상된다.

서울에 위치한 재건축을 추진 중인 한 아파트 전경. 사진/뉴시스 정부가 주도하는 도시재생사업은 공공의 성격이 강한데 반해 일반적인 정비사업은 조합, 건설사 등의 민간이 주도하는 사업이라 별개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여러 정비사업들이 원주민들의 낮은 정착률, 주택가격 상승 원인 등의 부정적인 면이 크게 부각됐던 바 현 정부의 기조로 볼 때 정비구역의 지정부터 사업추진 과정이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미 곳곳에서 정비구역 지정이 해제되는 사례들을 봐 왔던 만큼 앞으로 이 같은 사례는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때문에 현재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사업이 빠른 정비사업들은 시간이 갈수록 귀해질 것으로도 보인다.

그간 정비사업들은 분양시장에서 새 아파트를 찾는 지역 수요와 맞물려 높은 관심을 끌곤 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정비사업은 주로 원도심 내에 노후주택들과 상업시설 등이 새 아파트, 상업시설 등과 상하수도 같은 기반시설이 바뀌기 때문에 도시재생에 비해 주거환경 개선 규모가 다르다"면서 "새 집을 원하는 수요자들 대부분은 이런 변화를 주로 원해 이들 수요증가는 곧 가격상승으로 이어진다.최근 지방도시를 중심으로 공급 과잉 지적이 있으나 도시 외곽에 위치한 택지지구가 어려움을 겪는 것과 달리 기본적인 인프라가 좋은 도심지역의 정비사업들은 상대적으로 안전한 편"이라고 말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여름(6~8월) 지방도시에서 정비사업을 통해 총 7135가구가 일반분양 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2034가구)의 3.5배 많은 수준이다.

올해는 재개발 정비사업이 전체의 69.4%를 차지한다.

지난해 재건축 정비사업이 64.9%를 차지했던 것과 다르다.

올해는 부산에 많은 물량이 분포하는 가운데 강원, 전북 등을 포함해 지방도시에서 12개 단지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다음은 여름 중 분양계획인 지방도시 주요 정비사업 분양예정 단지다.

삼성물산과 HDC현대산업개발이 부산 동래구 온천동 온천2구역을 재개발 해 총 3853가구 규모의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를 짓는다.

이중 2485가구가 일반분양분. 부산지하철 1·4호선 환승 동래역과 1호선 명륜역, 3·4호선 환승 미남역 등을 이용 가능하다.

또 동래학군을 갖고 롯데백화점 등도 가깝다.

혜림건설㈜이 강원 춘천시 약사동 약사뉴타운 5구역에 전용면적 59~84㎡, 총 567가구 규모의 약사뉴타운 모아엘가 센텀뷰를 짓는다.

이중 388가구가 일반분양분. 춘천초교, 춘천중이 가깝고 롯데마트와 약사천수변공원 등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이 부산 연제구 연산동 연산3구역에 총 1566가구 규모의 힐스테이트 아파트를 짓는다.

이중 1025가구가 일반분양분. 금련산과 접하며 이마트 연제점, 연제구청 등이 인접했다.

이외에 포스코건설이 전북 전주시 인후동1가에 전주 인후 더샵 478가구를, 반도건설이 부산 북구 구포동에 신구포 반도유보라 790가구 등을 여름 중에 분양할 계획이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