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 A(16) 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24일 발견됐다.

전남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한 야산에서 시신을 찾았다.

경찰은 1000여 명의 대규모 경력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우거진 풀 등에 덮인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의 키와 체격으로 볼 때 A 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신원과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 양은 지난 16일 오후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 준다고 했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낸 뒤 사라졌다.

당일 오후 4시 24분 강진군 도암면 야산 부근에서 휴대전화가 꺼져 행방이 묘연했다.

경찰은 A 양의 아빠 친구인 B(51)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B 씨는 실종 당일 오후 11시 딸을 찾던 A 양 어머니가 지신의 집을 찾아오자 뒷문으로 달아난 뒤 지난 17일 오전 집 근처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에 애를 먹던 경찰은 A 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지점인 도암면 야산 일대를 중심으로 탐지견과 헬기, 드론 등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펼쳐왔다.

경찰은 A 양과 B 씨가 만난 뒤 함께 이동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둘이 함께 있는 모습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또 경찰은 B 씨의 휴대전화 기록을 분석한 결과 6개월 동안 A 양과 B 씨와 통화한 흔적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으며 두 사람의 휴대전화에 서로의 전화번호가 저장돼 있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과 시신 발견 현장 등을 정밀 감식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