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두산그룹회장이 지난 19~22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 ‘오토매티카(Automatica) 2018’을 찾아 최신제품과 기술동향을 살폈습니다.
격년으로 열리는 ‘오토매티카’는 산업용·서비스 로봇, 자동화 솔루션, 공정혁신 등 로봇·자동화 분야에서 유럽 최대 규모의 전시회입니다.
올해는 30개국 902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박 회장은 이현순 부회장, 동현수 부회장, 이병서 대표 등 경영진과 함께 전시장을 돌아보며 로봇을 비롯한 제조업 자동화 최신기술 동향을 살피고 글로벌 시장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박 회장은 “두산은 로봇 사업을 포함해 인더스트리 4.0과 관련한 여러 과제를 꾸준히 추진해오고 있다”며 “각 산업계 최신 기술과 디지털 트렌드에 눈과 귀를 기울이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적극 발굴해 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협동로봇 시장에 진출한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오토매티카’에 처음으로 참가해 자동차 복합 솔루션 종합사례, 실제 공정 적용 사례, 관람객 체험 코너 등 7개 섹션에서 협동로봇의 작업을 시연했습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