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경북 영덕 낮 최고기온이 6월 기준으로 관측 이래 최고인 37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경북 영덕 37도, 의성·영천 36.3도, 부산 36.2도, 대구 35도, 전북 순창 34.3도, 남원·무주 33.6도, 서울 32.1도 등을 기록했다.
경북 영덕과 의성 2곳은 1972년 기상 관측 이래 6월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순창과 남원, 무주, 임실, 전주, 진안, 정읍, 장수 등 전북 8개 시·군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나타냈다.
이날 대구·경북에는 올해 들어 첫 폭염 경보가 발효됐다.
대구기상지청은 오전 10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 경주, 의성, 칠곡, 군위, 경산, 영천 7개 지역에 발효 중인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대치했다.
또 서울과 부산, 경기, 강원, 대전, 세종,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 동해안 일부 시·군에서는 올해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오전 7시 기준 최저기온은 강릉 26.3도, 고성 현내 26.1도, 속초 청호 25.9도, 양양 25.6도, 삼척 25.2도 등을 기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으로, 지난해(6월 30일)보다 7일 빨리 찾아왔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33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이 맹위를 떨치겠다"며 "내일 밤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무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송이기자 songyi@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