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현지시간) 0시께 독일 서부 부퍼탈 시(市)의 한 건물에서 일어난 폭발로 25명이 다쳤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부상자 가운데 4명은 중상으로 알려졌다. 3층 건물은 폭발로 크게 부서졌다.
경찰은 "한밤중 건물에서 폭발로 건물이 흔들렸고, 주변 건물의 사람들이 겁에 질린 상태로 거리로 뛰쳐나왔다"고 말했다.
건물 여러 곳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소방관들은 건물 내부가 폭발 여파로 계속 무너져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관들은 건물 안에서 4명의 중상자를 구조했다.
경찰은 폭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송이기자 songyi@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