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애의 솔직토크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공감을 샀다.

김희애는 24일 밤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 스페셜 MC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김희애는 부부싸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세상에 부부싸움 안 하는 부부가 어디 있느냐. (신동엽 씨는) 부부싸움 안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신동엽은 "부부싸움을 잘 안 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김희애는 "(남편과 사이에 갈등이 생기면) 그때그때 이야기해야 하는데 참는다.보통 여자들은 바로 말 안 하지 않느냐. 나 또한 그렇다"고 말했다.

김희애는 '엄마 김희애'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 제목이 '미운 우리 새끼'인데 정말 속 안 상하면서 키우기 힘들다.아들 둘인데 참 힘들었다.연년생이라 더욱 그랬던 것 같다.큰 아들은 올해 대학교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김희애에게 "(아들 둘을 키우면서) 어느 때가 가장 힘드냐"고 묻는 신동엽의 질문에 "제일 좋은 때가 언제냐고 묻는 게 빠를 거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년 넘게 일과 육아를 병행한 김희애는 아이들의 밥을 직접 챙긴다고 밝혔다.

요리솜씨에 대한 질문에는 "요리라고 할 것도 없다.간단하게 한다.그런데 밥을 차려놓으면 아들들이 괜히 '다른 건 뭐 없나?'하고 냉장고 문을 열곤 한다"며 평범한 가정과 다르지 않은 일상적 풍경을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