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인 오늘(25일)도 전국이 불볕더위가 이어지겠다.

어제 서울은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32.1도까지 오르면서 올해 최고기온을 세웠고, 오늘도 한낮 33도까지 치솟는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낮시간대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하는게 좋을듯 하다.

폭염 속 하루종일 공기마저 탁할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한다.

대기가 정체되고 중국발 스모그까지 추가로 들어오면서 오전부터 대부분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밤부터는 제주를 시작으로 장마전선이 활성화 돼 내일(화)부터는 내륙에서도 첫 장맛비가 내리겠다.

곳곳에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지며 남부지방은 주 후반까지도 이어지겠다.

아침기온은 서울 21도, 대전 20도, 강릉 25도, 낮기온은 서울과 대전 33도, 대구 35도로 평년수준을 크게 웃돌겠다.

다만 내일 밤부터 비가 내리면서 폭염은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