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벗겨지고 부패 진행돼"전남 강진에서 행방불명된 여고생 A(16)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A양이 실종된 지 8일 만이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24일 오후 3시쯤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매봉산 정상 뒤편에서 A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의 체격 등으로 볼 때 A양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시신은 발견 당시 부패가 진행돼 얼굴을 알아보기 힘든 상태였다.

시신은 옷이 상당 부분 벗겨진 상태였으며, 소지품으로는 립글로스 한점이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 김모(51)씨 차량이 주차된 지점에서 1㎞가량 산길을 올라가야 하는 곳에서 시신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거리는 도보로 약 30분 거리다.

이 일대는 산세가 험준한 지역이어서 공범이 존재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상태와 용의자 사망 시점으로 볼 때 실종 당일 A양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로선 범인이 A양을 산속으로 끌고 가 범행했을 가능성, 범인이 다른 곳에서 A양에게 범행한 뒤 공범과 시신을 옮겼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실종된 A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되고, 유력한 용의자 김씨가 사망한 상황에서 향후 경찰 수사는 현장 감식과 부검 등을 바탕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만일 김씨의 범행으로 확인될 경우, 용의자가 사망했기 때문에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다.

다만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사건의 실체는 밝혀낼 방침이다.

경찰은 시신을 강진의료원에 안치하고, DNA 감정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르면 오는 25일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6일 A양은 친구에게 ‘아르바이트 소개를 해준 아빠 친구분을 만나러 간다’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뒤 실종됐다.

A양 부모의 친구이자 용의자 김씨는 비슷한 시각 A양 집 인근의 CCTV에 찍혔다.

김씨는 딸의 행방을 찾던 A양의 어머니가 자신의 집에 찾아오자 뒷문으로 달아났다.

다음날 김씨는 자택 근처 공사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