씹는 힘 자연치아 80%에 불과 / 단단한 것 먹을 때 빠질 우려도 / 음식물도 잘 끼어 관리 어려워 / 잇몸에 피 날 땐 염증 의심해야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따라 7월부터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임플란트 건강보험 자기 부담률이 50%에서 30%로 하향 조정된다고 한다.

아직 평생 임플란트 2개까지 가능하다는 점에서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계속해서 임플란트 시술비에 대한 국민 부담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다.

임플란트 건강보험으로 어르신들의 진료비 부담은 계속해서 낮아지고 비급여(비보험) 임플란트 시술비 또한 예전보다 많이 낮아졌다.

이처럼 임플란트가 대중적인 치과 치료로 자리 잡으면서 환자들의 임플란트에 대한 지식 또한 매우 높다.

하지만 임플란트 시술이 필요한 분이라면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정보를 정확히 알고 치료받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 치료에 대한 오해 중 하나가 임플란트 보철물이다.

임플란트 보철과 자연치아 사이에 음식물이 잘 낄 수 있다.

이것은 임플란트가 가진 구조적인 문제로 아직까지 현대 의학 기술로 해결하지 못한 부분이다.

따라서 치간 칫솔 및 치실 등 구강 관리용품으로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또한, 임플란트 보철은 향후 치료 및 검진을 위해 완전하게 부착하지 않는다.

따라서 단단하거나 질긴 음식 등으로 씹는 힘이 과하게 작용해 빠지는 경우가 있다.

이때는 치과를 방문해 부착 강도를 조절해 재부착하면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임플란트 시술 시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신질환을 앓는 경우 저항력이 떨어져 감염 가능성이 크고 과다 출혈의 위험도 있다.

무턱대고 시술을 진행할 경우 시술자의 건강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환자는 전신질환 여부와 복용 약에 대해 의료진에게 알리고 이에 맞는 치료계획을 통해 임플란트 시술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가장 유사한 기능이 있지만 자연치아의 기능을 완전히 대신하지는 못한다.

자연치아에는 치아와 잇몸뼈를 연결하는 치주인대가 있어 저작 기능을 완충·보호하며, 박테리아에 대한 저항 기능을 한다.

반면, 임플란트 치아는 치주인대가 없기 때문에 이 기능을 하지 못한다.

씹는 힘 또한 자연치아에 비해 80% 정도에 불과하다.

따라서 아무리 좋은 임플란트라 할지라도 자연치아만큼의 역할은 하지 못하기 때문에 자연 치아를 살리는 진료를 우선하고 꼭 필요한 경우 임플란트 시술을 진행해야 한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달리 신경이 없기 때문에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

다만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난다면 우선 염증을 의심해야 한다.

임플란트 주위염은 임플란트를 지지하는 잇몸과 잇몸뼈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초기에는 쉽게 치료가 가능하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임플란트를 제거해야 할 수도 있다.

따라서 평소 꼼꼼한 관리와 더불어 최소 6개월에 한 번씩은 치과를 방문해 정기 검진을 받는다면 임플란트를 더 오랫동안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재원 새이플란트 치과의원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