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미성년자 실종 사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7일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남에서 1년 이상 장기 실종 상태인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는 16명이다.

지적장애인은 13명. 1970∼1980년대 아이를 잃어버렸다는 신고를 제외하면 2000년 이후 실종 상태인 미성년자는 7명에다, 지적장애인은 12명이다.

미성년자 중 여학생은 5명. 2명은 초등학생이고 3명은 중·고등학생이다.

이들 실종자가 스스로 "집을 나가겠다"고 말을 하고 사라진 사례도 있다.

하지만 어느 날 갑자기 행방불명된 경우가 대다수라 가족들은 십수 년째 실종자의 행방을 기다리며 애를 태우고 있다.

자칫 장기 실종이 될 뻔했던 강진 여고생 사건은 8일 만에 흔적을 찾았다.

그러나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강력범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A(16·여)양이 실종된 당일 함께 만났다가 다음날 목매 숨진 채 발견된 용의자 김모(51)씨의 당시 행적을 조사하는 한편 다른 실종 사건과의 연관성도 검토하고 있다.

김씨는 강진 내에서 거주지를 몇 차례 옮겨가며 줄곧 살았고, 여러곳을 돌아다녀야 하는 직업 때문에 강진과 주변 지역 지리를 상세히 알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장기 실종 여아·청소년 5명 중 2명이 강진에 살았으며 3명은 전남 동부권에 거주했다.

2000년 6월 15일 강진 동초등학교 2학년 김성주(당세 8세)양은 하교 후 학교 후문에서 같은 학교에 다니던 친오빠를 기다리다가 실종됐다.

2001년 6월 1일 강진 중앙초등학교에 다니던 김하은(당시 6세·초1)양도 하교 과정에서 실종됐다.

경찰 관계자는 "5년 이상 된 전남 지역 미제 살인사건 7건과 이번 사건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강진 사건과 장기실종 사건과의 연관성은 살펴볼 계획이다"고 말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