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8월9일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9을 공개한다.

전작인 갤럭시노트8이 8월23일 공개된 것보다 공개 시점을 2주가량 앞당겼다.

애플이 9월 차기 아이폰을 발표하기 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28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초청장을 발송해 오는 8월9일 오전 11시(한국시각 8월10일 0시)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즈 센터에서 갤럭시노트9 공개(언팩) 행사를 진행한다고 알렸다.

삼성전자가 8월9일 뉴욕에서 진행되는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 관련 초정장을 28일 발송했다.

사진/삼성전자 언팩행사는 행사 당일 실시간으로 삼성전자 뉴스룸과 삼성닷컴 등으로 생중계된다.

장소는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다.

지난해 갤럭시노트8 언팩이 열린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보다 수용 인원이 늘어 전세계 언론계와 업계 관계자 등 3500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갤럭시노트8 언팩에는 2000여명이 참가했다.

초청장에는 노란색의 S펜 버튼이 클로즈업돼 등장한다.

이는 갤럭시노트의 상징인 S펜의 변화를 예고하는 것으로 보인다.

주요 외신 등을 종합하면 S펜에 처음으로 블루투스, 스피커·마이크 기능이 내장될 것으로 관측된다.

종이에 필기하면 갤럭시노트9 디스플레이에 나타나게 하는 기능도 거론된다.

전체적인 색상은 최근 외신에 유출된 렌더링 이미지에서 나타난 딥씨블루 색상과 유사하게 짙은 푸른색으로 구성돼 눈길을 끌고 있다.

갤럭시노트의 새로운 색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갤럭시노트9은 6.4인치 크기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화면 크기가 갤럭시노트8(6.3인치)보다 0.1인치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배터리 용량도 전작(3300mAh)보다 커진 4000mAh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6GB 램에 내장 플래시 메모리는 64GB, 128GB, 256GB 등이 탑재돼 나올 것으로 보인다.

빅스비의 2.0 버전을 탑재하고 카메라 관련 기능을 강화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