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오는 7일~14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서 드론기반 융합 미디어아트쇼 ‘꽃심, 나르샤’ 공연 - 총 4막 구성으로 전주정신인 ‘꽃심’을 드론과 미디어아트 등 첨단기술로 아름답게 승화 - 전북도민 대상 50% 할인(평일), 전국 초.중.고 단체관람시 7000원(평일) 균일가 적용 등 혜택 풍성
전주시가 국내 최초로 미래먹거리산업인 드론과 전주의 찬란한 문화 예술이 한 데 어우러지는 환상적인 융복합 미디어아트 공연을 선보인다.

시는 오는 7일부터 14일까지 1주일 동안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드론기반 융합 넌버벌(비언어적) 미디어아트쇼인 드론예술공연 ‘꽃심, 나르샤’를 공연한다고 4일 밝혔다.

시와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써티데이즈와 ㈜네온테크의 합작으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꽃심, 나르샤’는 지난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주관으로 실시된 지역특화콘텐츠개발 정책지원사업에 선정된 이래 1년여에 걸친 각고의 노력 끝에 관객들을 정식으로 맞이하게 됐다.

공연은 국립무형유산원 휴무일인 오는 9일을 제외하고, 평일 오후 7시와 주말 오후 4시와 7시에 진행된다.

매회 공연시간은 70분이다.

공연티켓은 온라인(인터파크)과 오프라인(현장판매)을 통해 구매가 가능하며, 다양한 할인혜택도 주어진다.

티켓 정가는 20000원이며, 전북도민의 경우 평일 50% 할인된 가격(10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주말 14000원, 30% 할인). 또,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50석 이상 단체관람객은 평일 7000원, 주말 10000원의 균일가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이와 관련, ‘꽃심, 나르샤’ 공연의 핵심 테마는 전주정신 ‘꽃심’을 이루는 4개의 정신인 대동·풍류·올곧음·창신으로, 이들 4개 주제의 옴니버스 구성과 전통예술에 홀로그램, 프로젝션 맵핑, 드론자율주행 등 최첨단 기술을 융합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여 첨단 미래 기술과 전주만의 전통문화, 현대적 예술과 한데 어우러지는 환상적 무대가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드론 예술공연이 전주의 유구한 문화와 전통을 드론 자율주행 기술 등 미래형 첨단기술을 활용해 넌버벌(비언어적) 현대예술로 승화시킨 드론기반 미디어 아트쇼인 만큼, 향후 전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지역특화 킬러콘텐츠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홀로그램 인터렉션 퍼포먼스와 드론을 활용한 패션모델의 런웨이, 드론 자율주행을 활용한 캘리그라피 퍼포먼스와 스트리트 댄스, 판소리, 한국무용, 서예퍼포먼스, 동춘서커스, DJ음악공연 등 현대적 감각의 다양한 예술 요소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젊은 층을 공략할 수 있는 참신한 아이템으로서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나아가, 드론축구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 전주시가 이번 공연을 통해 4차산업 드론스포츠 메카도시이자 명실상부한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도약해 나갈 수 있을 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드론을 전통문화, 예술과 접목하여 전주만의 신개념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달려온 시의 노력이 드론 예술공연이라는 새로운 전주형 4차 산업으로 결실을 맺게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전주의 문화예술이 4차산업의 핵심인 드론과 함께 어우러져 연출하는 환상적인 분위기를 마음껏 빠져들며 즐길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공연을 보러 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되며 사회적으로 막대한 파급효과를 일으키고 있는 드론은 문화예술 장르에서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미래형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