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친문 좌장인 이해찬 의원이 20일 오후 2시 차기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이 의원 측근이 알렸다.

국무총리 경력이 7선인 이 의원이 출마를 결심함에 따라 민주당 당권 경쟁을 지금까지와 다른 양상을 띄게 됐다.

당권 경쟁에 뛰어든 이는 이 의원과 이종걸(5선)·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 등 8명이다.

이들은 오는 26일 '컷오프 3자리'를 놓고 예비 경선전을 펼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