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세대를 뛰어넘는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선보일 유쾌한 휴먼 코미디 ‘소공녀’(허인무 감독)가 지난 7월 15일 크랭크업 했다.

‘소공녀’ 작품은 부산 달동네를 주름잡는 할매 말순(나문희)의 앞에 어느 날 갓난 동생 진주를 업은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유쾌한 동거를 그린 작품이다.‘소공녀’에서 손녀 공주와 예정에 없던, 갑작스런 동거를 하게 되는 할매 말순 역은 지난해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가슴 아픈 사연을 간직한 옥분 역의 나문희가 맡았다.

이 영화로 그는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분 여자 최우수 연기상, 제3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등 수많은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철없는 할매 말순을 챙기고, 갓난 동생 진주를 보살 피며 학교도 가는 등 바쁘게 살아가는 공주 역은 ‘신과함께-죄와벌’ ‘군함도’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던 김수안이 연기한다.

천우희는 공주를 애틋하게 챙기는 담임 선생님인 박선생 역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소공녀’에서 말순 역을 연기하며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 나문희는 "두 달의 촬영이 훌쩍 지났다.작품이 탄탄해서 좋았고, 같이 일하는 스탭들이 건강하게 무사히 끝나서 좋았다.특히 수안이가 한번도 힘들다는 이야기 없이 밝게 분위기를 끌고 가줘서 감동했다"며 촬영을 마친 아쉬움과 함께 현장에서 완벽한 호흡을 선보여온 김수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에 공주 역을 맡은 김수안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촬영하는 동안 현장의 모든 스탭분들과 배우분들이 따뜻하게 잘 챙겨주셨다.특히 나문희 선생님께서 제가 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늘 도와주시고 이끌어주셔서 감사했다"며 현장에 대한 애틋한 감정과 배우 나문희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소공녀’는 후반 작업을 거쳐 조만간 관객들을 찾아간다.

jbae@sportsworldi.com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