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연회비 납부 회원을 대상으로 특정 제품을 파격 할인하는 프라임데이에 한 시간가량 접속장애가 나면서 1억 달러(1138억원)에 육박하는 손해를 봤다19일(현지시간) 온라인 쇼핑 조사기관인 '디지털 커머스 360'에 따르면 지난 16일 아마존 프라임데이 시작 후 약 한 시간 정도 이어진 접속 불량으로 7240만 달러(약 824억 원) 상당의 물품이 결제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마존이 연중 최대 대목에 사고가 발생하면서 1억 달러에 달하는 매출 실적을 날려버렸다는 분석이 나온 것이다.

아마존은 올해 프라임데이의 최종 실적을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해 프라임데이에는 10억 달러 넘는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34억 달러(약 3조 8700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편 아마존은 소셜 미디어에 "일부 고객이 쇼핑에 어려움을 겪은 걸 알고 있다.최대한 빨리 해결하려고 노력 중이다.하지만 많은 고객은 성공적으로 쇼핑하고 있다"는 글을 게재해 쇼핑객들의 불만을 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