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0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수수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에서 징역 8년과 추징금 33억원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결이 다른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진보성향 야당인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박 전 대통령에게 내려진 선고가 '인과응보'라며 한목소리를 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보였고, 바른미래당은 특활비 제도 개혁에 방점을 찍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전직 대통령들이 불미스러운 일로 재판을 받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의 큰 아픔"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책임을 통감하며,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원인을 찾고 정치발전과 한국당의 혁신을 이루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