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첫 국정원 업무보고 받아 / “충성할 대상은 국가와 국민” 강조 / 청사내 생중계돼 전 직원이 시청 / 서훈, 준법지원관제 도입 등 보고 / 정의용 실장 비핵화 논의차 訪美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가정보원을 정치로 오염시키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며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 보장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 내곡동 국정원 청사를 찾아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국가정보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결코 국정원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이 정권에 충성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며 "여러분이 충성할 대상은 대통령 개인이나 정권이 아니라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국가와 국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원 개혁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정치정보 업무와 정치관여 행위에서 일체 손을 떼고 대북정보와 해외정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정권이 바뀌어도 국정원의 위상이 달라지지 않도록 우리의 목표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정원법 개정안이 연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게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여러분의 권한을 줄이는 게 아니다"며 "지금까지의 개혁 노력이 보여줬듯이 여러분 자신도, 국민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세계적인 정보기관으로 발전시키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새로운 국정원은 더욱 높아진 대북 정보능력으로 위기 때는 위기에 유능하게 대처하고 대화 시기에는 대화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잘해온 것처럼 여러분 스스로 국정원의 개혁을 완성하는 주체가 돼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격려 메시지는 국정원 청사 내에 생중계돼 전 직원이 시청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업무보고에서는 서훈 국정원장이 국내정보 부서 폐지 등 기존의 개혁안에 더해 위법 소지업무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준법지원관 제도’ 도입, 직무범위 넘는 부서 설치 금지 등의 후속조치를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국가안보 선제대응형’ 정보체제 구축을 목표로 2차 조직개편을 완료했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미국으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과 남북, 북·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