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26·토트넘·사진)과 기성용(29·뉴캐슬)이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한국인 빅리거 맞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커졌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2023년까지 계약을 연장하면서 "손흥민이 한국 국가대표로 아시안게임 참가를 위해 인도네시아로 가기 전에 8월 11일 뉴캐슬과 개막전 출전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토트넘이 손흥민의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 합류 시점을 EPL 개막전 이후로 정한 것이다.

손흥민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에 와일드카드(24세 이상)로 뽑히면서 손흥민의 대표팀 합류 시점을 놓고 대한축구협회와 토트넘이 조율해왔다.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규정한 '선수 의무 차출'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대표 차출을 위해서는 토트넘의 동의가 필수적이었다.

다행히 손흥민은 프리시즌 투어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오는 26일 AS로마, 29일 FC바르셀로나, 8월 1일 인터밀란과 경기에 뛴 후 8월 11일 뉴캐슬과 EPL1라운드에도 출격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일정은 대회 조직위 실수로 아랍에미리트(UAE)와 팔레스타인이 빠진 채 조 추첨을 하는 바람에 다시 조를 짜야 하지만 종전 일정대로라면 손흥민은 8월 14일 예상되는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부터 뛸 수 있을 전망이다.

토트넘과 기성용의 새로운 소속팀 뉴캐슬은 8월 11일 오후 8시 30분 뉴캐슬의 홈구장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EPL 1라운드를 벌인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