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에 장기실업자가 18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해보면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는 올해 상반기 월평균 14만 4000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만 7000명 가량 많았다.

상반기 기준 구직기간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는 2000년 14만 6000명을 기록한 후 가장 많았다.

1990년대 후반에 닥쳐 온 외환위기를 극복한 이후 장기실업자 수가 가장 많은 수준에 달한 셈이다.

장기간 구직활동을 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이들은 결국 취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올해 상반기 구직단념자는 월평균 50만 1000명을 기록해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최다였다.

2010∼2017년 중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가장 적었던 시기는 2016년으로 23만 1000명이었고 가장 많았던 때는 2014년으로 59만 8000명이었다.

작년에는 취업자가 월평균 31만 6000명 늘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