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북, 동남, 서남 지역 등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 등 서남권과 서초·강남·송파·강동 등 동남권에 오존주의보가 발효됐다.

시는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발령한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내린다.

이날 오후 3시에는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은평·서대문·마포, 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 등 동북권에도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이들 지역의 일부 측정소 오존 농도는 시간당 0.120ppm 이상으로 확인됐다.

오존 농도 수치가 높아지면 눈과 호흡기가 따가워지고 두통을 앓을 수 있다.

시는 오존주의보 발령 시 노약자, 어린이 등은 실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