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 중인 서울 성수동 뚝섬골목 경양식집 대표가 표절 논란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경양식집 플레이티드의 정영진 대표는 지난 19일 인스타그램에 "최근 플레이티드의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표절 의혹을 제기하는 글과 관련해 "모 식당에서 근무한 적이 없고 인테리어부터 접시까지 모든 것을 훔쳤다고 하지만 이 또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특히 정 대표는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뚝섬역에 있는 한 돈가스 가게의 대표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쓴 글이 온라인 내에서 빠르게 퍼지며 뚝섬 경양식집 표절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글을 쓴 네티즌은 "현재 골목식당에 출연 중인 경양식집 사장이 과거 내 식당 직원이었으며 레시피와 인테리어 등을 가지고 근처에서 동일한 콘셉트의 경양식집을 차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플레이티드 장국이 와인 잔에 나간다"며 "그 이유는 우리 가게가 장국을 커피잔에 제공하기 때문"이라고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글쓴이는 "마치 자기가 개발한 것 마냥 방송에 출연하고 있다"며 "제작진에게 항의 메일을 남겼지만 답이 없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연예인들이 직접 골목식당을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출이 부진한 기존 골목식당을 업그레이드해 지역 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다.

예능 프로이자 식당 경영·푸드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20분 방송된다.

최근 ‘성수동 뚝섬 골목’편에서 패션 회사 출신의 정영진 대표가 지난해 설립한 경양식집이 출연 중이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