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루의 달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후반기에도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서 1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해 중전 안타를 때렸다.

우완 트레버 바워와 상대한 추신수는 볼 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0㎞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1루에 안착, 52경기 연속 출루를 달성했다.

전반기 51경기 연속 출루로 현역 선수 최장 기록(종전 48경기)을 달성했던 그는 후반기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1사 후 폭투로 2루까지 진루한 추신수는 아드리안 벨트레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선제 득점을 올렸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