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 유족들의 요구에 대해 "짜증이 나신 것 아니겠나"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가 나왔다.

송 장관은 즉각 사과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1일 논평을 통해 송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마린온 유족들에 대한 비상식적인 발언 때문이다.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와 관련해 '유족들이 요구하는 만큼 의전이라든지 등에 흡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짜증이 나신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가 논란을 일으켰다"면서 "자식을 군에 보내놓고 잃은 부모를 두고 의전이 흡족하지 못해 짜증을 냈다는 식의 발언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처를 어루만지지 못할망정 소금을 뿌리고 있다.이후 구두로 사과는 했으나 말 한마디로 유가족과 국민의 상처를 덮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덧붙였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송 장관의 언행과 구설수, 상황인식 능력 등에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적절하지 못한 발언이었고, 망언 수준이다"며 "하루아침에 자식을 잃고 사고의 원인규명도 안 됐다.유가족이 의전을 받으러 간 것도 아니었는데 의전이 부족해서 그랬단 식으로 폄훼하는 것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양 당은 한목소리로 송 장관이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여성비하 발언부터 시작해 송 장관은 입을 열었다 하면 국민정서와는 동떨어진 발언들로 구설수에 올랐다"면서 "장관의 자질과 품위마저 실추시키는 언행을 지켜보고 있는 것이 힘들다.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한 줌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역시 "송 장관은 이번뿐만 아니라 여성 비하발언이나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와의 설전, 기무사 문건 뭉개기 등 구설에 올랐었다"며 "송 장관이 오래 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교체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송 장관은 오후 4시 30분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한다.이 자리에서 유가족을 위로하고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