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2006년 정리해고된 전 KTX 해고 승무원 180여명에 대해 승무업무가 아닌 사무영업직으로 특별채용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철도 노사가 KTX 해고 승무원 복직에 합의한 21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해고 승무원들이 기자회견을 마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레일과 철도노조는 전 KTX 해고 승무원과 관련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하는 문제 해결 필요성에 공감하고, 시민사회·종교계 등의 권고를 감안해 이달 초부터 채용방안에 대해 노사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번 채용 대상은 2006년 정리해고 된 승무원 중 코레일의 사무영업직으로 취업을 희망하는 자로, 입사 전 교육과 채용시험 등 절차를 거친다.

인력결원 상황 등을 감안해 오는 2019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지난 13년 동안 지속돼 온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당사자들의 고통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합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국민서비스 향상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